[글로벌 눈] 스토킹은 구애가 아니다.

CBSi 노컷뉴스 X 공공소통연구소

[글로벌 눈] 스토킹은 구애가 아니다.

  • 2022-09-20 08:11:04

스토킹 판단 핵심은 의도가 아니라 행동 패턴
집착적, 강박적, 원치 않는, 반복적 행동인지 파악해야


KnowIt-NameIt-StopIt ©stalkingawareness.org


스토킹 범죄에 대한 교육과 자원을 제공하는 미 연방 자금 지원 프로젝트인 스토킹 예방· 인식 ·리소스 센터(SPARC)에 따르면 미국에서 일생 동안 스토킹을 당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 여성 3명 중 1명, 남성 6명 중 1명에 달한다. 스토킹은 귀여운 것도 로맨틱한 것도 아니다. 영화나 TV, 팝음악 등 대중문화에서는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바람직하고 낭만적이고 섹시한 것으로 묘사하지만 실생활에서는 내 뜻과는 상관 없고, 무섭고, 불법적인 행동이다. 

원치 않는 연락(전화, 문자, 이메일, 소셜미디어 게시물 등)하기, 초대 받지 않은 채 그냥 나타나기, 소문 퍼뜨리기, 따라다니기, 집이나 직장 밖에서 무작정 기다리거나 근처 배회하기, 꽃이나 원치 않는 선물 두고 가기, 온라인·오프라인에서 염탐하기 등은 무해한 짝사랑의 표현이거나 낭만적인 구애 방법 혹은 성가신 행동이 아니라 매우 위협적이며 위험한 행동임을 인식해야 한다.


스토킹 행동예 ©stalkingawareness.org


스토킹  행동들은 다른 사람에 대한 권력과 통제를 표현하고 보여주는 방법인데, 최근 신당역에서 발생한 끔찍한 스토킹 살인사건에 대해 “좋아하는데 안받아주니..”운운한 한 서울시 의원의 망발만 봐도 아직도 스토킹에 대한 오해가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다. 

스토킹 판단에서 핵심은 의도(“좋아하는데”)가 아니라 행동 패턴이며, 개별적이며 특정한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사소하고 무해하게 보일 수 있지만 스토커와 그들이 표적으로 삼는 사람에게는 심각한 의미를 갖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따라서 스토킹을 인식하고 대응하는 방법에 대한 더 집중적인 교육이 필요하며, 스토킹을 사소한 것이나 낭만적인 것 혹은 정상적인 것이라고 치부하는 사회적 통념이 바뀌어야 한다.  


©stalkingawareness.org

누군가의 행동이 스토킹에 해당하는지 알려주는 경고 신호는 보통 네 가지 특성을 보이냐는 것인데, 집착적(Fixated), 강박적(Obsessive), 원하지 않는(Unwanted), 반복적(Repeated)인 것인지 따져 보아야 한다. 피해자는 가해자의 행동이 스토킹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항상 깨닫거나 인식하지 못한다.

피해자가 스토킹이 무엇인지 이해하지 못하거나 얼마나 심각한지 깨닫지 못하기 때문에 많은 범죄가 보고 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러한 행동들은 정상이 아니며 무시하거나 받아 들여져서는 안 된다.

SPARC에 따르면 18-24세의 개인이 가장 높은 비율로 스토킹을 경험하며 대학 캠퍼스에 만연해 있는데, 많은 스토킹 피해자들이 스토킹이 무엇인지 정확히 모르기 때문에 자신의 경험을 스토킹으로 인식하지 않는다. 


인식이 반드시 행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보고자 하는 방향으로의 변화를 향한 첫 번째 단계이기 때문에 개인이 일반적인 스토킹 전술을 식별할 수 있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조기 식별 및 효과적인 개입이 더 심각한 범죄로 확대되는 것을 방지하고 피해자의 트라우마를 최소화하며, 극단적인 경우 생명을 구할 수 있기 때문에 가해자 행동 패턴을 최대한 빨리 식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스로 스토킹 행위를 경험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면 스토커와 직접 대면하지 말고 주변에 알려 적극적으로 도움을 청하고, 최대한 정보를 수집해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피해자들은 흔히 스토커의 행동을 통제할 수 없어 무력감을 느끼고, 불안과 두려움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굴욕감과 죄책감에 스스로를 비난하기도 하는데 그럴수록 절대 혼자 고립되어서는 안된다. 또한, 사회 전반적으로 스토킹 행동에 대한 인식 교육과 범죄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 고취가 시급하다. 스토킹에 해당하는 <행동들이 무엇인지 알고(Know It), 정확히 명명해야(Name It), 중지 시킬 수 (Stop It)> 있다.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BS M&C노컷뉴스 X 공공소통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CBSi 노컷뉴스 X 공공소통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