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영화관에서 불이 났다? 소화기 어디 있을까?

CBSi 노컷뉴스 X 공공소통연구소

[눈] 영화관에서 불이 났다? 소화기 어디 있을까?

연이은 영화관 화재 소식에 극장 내 소화기 위치는?
화재 초기 소화기 1대는 소방차 10대의 효과
어두운 영화관과 같은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보이는 소화기]사업 확대해 나가야

지난달, 서울 강남구의 청담CGV 영화관이 있는 씨네시티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화재 경보가 울리지 않고, 소방과 경찰이 올 때까지 대피 안내가 없었다는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며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이틀 뒤, 왕십리CGV에서는 화재경보기 오작동으로 영화 상영 도중 우르르 대피한 일도 있었습니다.

사람이 많고, 밀폐된 영화관에서는 화재 대비에 각별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불이 났을 경우 빨리 비상구를 찾아 탈출해야 합니다. 소화기 위치와 사용법을 알고 있다면 초기에 화재 진압을 할 수도 있는데요. 초기 화재 때 소화기 1대는 소방차 10대와 같다는 말이 있을 만큼 소화기의 역할은 중요합니다.

영화관 비상구 위치, 기억하세요? 

비상대피로 안내 영상은 본 기억이 있는데 소화기 위치나 사용법에 대한 설명은 있었을까요? 확인을 위해 직접 영화관을 찾았습니다.


영화 상영 전, 비상 대피로 영상에는 비상구, 대피로, 소화기 위치와 사용법, 대피 요령이 함께 안내되고 있었습니다. 아쉬운 점은 소화기 사용법과 대피 요령 안내는 모두 읽기에 영상 시간이 다소 짧게 느껴졌다는 점입니다.

로비와 영화관 내부에 부착된 비상대피도를 서로 비교했을 때 소화기 위치가 다른 부분이 몇 군데 있었지만 각 관 입구와 출구 근처에 소화기가 1대씩 비치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롯데시네마 상영관 출구 근처에 위치한 소화기. 눈 김재두 PD.
영화관 내부 바닥에 설치된 빨간 유도등은 객석 유도등으로도 쓰이지만, 불이 났을 때 연기로 인해 출구 식별이 어려울 때 안전하게 탈출구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고 합니다. 빨간 유도등을 따라 소화기가 있는 곳까지 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의아한 점이 있었습니다. 왜 대부분의 소화기는 바닥에, 구석에 있을까요? 사람의 시선이 바로 닿을 수 있는 곳에 있다면 위치를 확인하기가 쉽고 그래야 빨리 사용할 수 있을 텐데요.

CGV 상영관 내부 출입구 근처에 위치한 소화기. 눈 유보리 PD, 이희선 PD.
소방법시행규칙 제30조는 ‘소화기구는 바닥으로부터 높이 1.5미터 이하의 곳에 설치할 것’을 명기하고 있는데요. 

공공소통연구소 이종혁 소장(광운대 교수)는 "소화기는 바닥에 놓아두는 물건, 구석에 보이지 않는 것이 소화기라는 기본 인식 개선이 화재로부터 안전한 공간을 만드는 작은 실천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소장은 "높이 1.5미터 높이면 멀리서도 잘 보이는 높이이며 평상시 지나치며 위치를 인지하도록 하는 최적의 장소임에도 바닥만 고집하는 설치 방식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이는 소화기] 사업은 서울시 등 지자체가 시범적으로 적용해 오고 있지만 오히려 영화관과 같이 어둡고 시야 확보가 어려운 공간에서부터 소화기가 잘 보이도록 [보이는 소화기] 캠페인을 좀 더 확대해보면 어떨까요?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BS M&C노컷뉴스 X 공공소통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CBSi 노컷뉴스 X 공공소통연구소